티스토리 뷰

보험

의료실비보험의 현상황

fleeckr 2015.01.31 14:26

의료실비보험의 현상황





한국의 평균 수명은 남성 77.3세, 여성 84세로 평균 수명이 계속 길어지고 있다. 


하지만 고령층을 지원하기 위한 사회경제적 대책은 미흡한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그로인해 최근에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수많은 사건들을 대비하여


보험 또한 다채로운 상품으로 무장해나가기 시작했다.




그중 제2의 건강보험이라고 불릴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준비하고 있는 의료비 보험은 매년 가입자가 증가하고 있다.





그 이유로 연령이 증가하면 할수록 질병이나 상해, 재해에 대한 위험률이 


높아지기 떄문에 병원비를 많이 지출 하게 되는데


병원에서 치료한 의료비를 돌려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면역력이 약한 어린아이나 노인은 의료비로 인한 지출이 많고 


나이가 들수록 각종 질병과 상해 발생률이 높아짐에 따라


의료비 부담 증가가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대비하기 위한 의료실비보험은 감기, 암, 상해사고 등 병원비의


본인 부담금을 보장하고 국민건강보험 비급여 대상인 


MRI, CT , 특수검사, 내시경 등의 고가의 검사비용을 90%까지 


보장받을 수 있으며 0세부터6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하지만 병력이나 나이에 따라 제한될 수 있으므로 


가능한 젊고 건강할때 가입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또한 2012년 8원 말 금융위원회가 보험사와 국민건강보험의 


재정악화를 막고자 내놓은 "실손의료보험 종합개선 대책"으로


의료실비보험의 보장범위가 줄고 소비자 부담이 가중되기 때문에 


회계연도인 3월말 이후에 가입한다면 늦기 떄문에


보장이 소비자에게 유리한 지금 가입을 마쳐주는 것이 유리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